호우에 ‘싱크홀’ 경고등… “종합안전계획·점검”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외국인 언어장벽 낮추는 지자체들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경북 시군 “국방부 사업 따내라”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사람 태우는 무인기, 녹동항 불꽃쇼… 고흥의 창공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점심 1시 넘기면 인사 불이익?… 구시대적 공직 기강 잡기[관가 블로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야근 잦은데 한 번 늦었다고 경고
앉아만 있지 말라더니 사람 못 만나”
업무 아닌 점심시간 평가에 ‘불만’
일부 총선 결과 탓 특별점검 소문도

“이제 들어가야 해요!”

지난주 점심을 함께 먹으면서 업무 얘기를 하던 한 공무원은 낮 12시 45분이 되자 부리나케 소지품을 챙겼다. 허겁지겁 먹고 일어서는 뒷모습에 고단함이 묻어났다. 정부가 일하는 분위기를 조성하겠다며 지난 22일부터 3주간 공직 기강 특별 점검에 나선 뒤로 세종 관가에 일상화된 풍경이다.

지각하는 공무원은 극소수이고 대다수가 야근하니 공직 기강 점검은 사실상 ‘점심시간 엄수’ 중심으로 이뤄지고 있다. 오후 1시를 넘겨 복귀하면 인사고과에서 불이익을 받는다. ‘구시대적 기강 잡기’라는 불만이 나온다.

한 사회부처 공무원은 “조근, 야근이 다반사인데 점심 때 ‘지각 복귀’ 한번 했다고 잡아 버리면 업무 의지가 다 꺾인다”며 “업무에 저해되지 않는 범위에서 공직 기강을 확립한다고 했는데, 사실상 여러 사람을 만나야 할 공무원의 행동 반경을 묶어 버려 업무를 저해하고 있다. 대통령은 책상만 지키고 있지 말고 현장으로 나가라고 했는데 현실은 정반대”라고 꼬집었다. 이어 “시대가 변했으면 공직 기강 잡는 방식도 달라져야 하지 않느냐”며 “점심시간이 기강의 척도가 될 순 없다. 평소 얼마나 일을 열심히 하는지 제대로 확인하도록 시스템을 바꿔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 과장급 공무원은 “특히 승진을 앞두면 이런 걸로 경고받는 것 하나하나가 신경 쓰여 공무원들이 사무실에만 있으려고 한다”면서 “정부세종청사가 ‘갈라파고스섬’처럼 동떨어져 있다며 사람을 만나라더니, 이제는 기강을 잡겠다며 책상머리에 있으라 하니 어느 장단에 춤을 춰야 할지 모르겠다”고 혀를 찼다.

공무원 사이에선 총선 결과 때문에 공직 기강 특별 점검을 하는 게 아니냐는 소문이 파다하다. 세종에선 조국혁신당(30.93%)의 비례대표 득표율이 국민의힘 위성정당인 국민의미래(29.88%)보다 높았고, 특히 공무원이 많이 사는 정부세종청사 주변 14개동의 조국혁신당 지지율이 높았다. 한 공무원은 “총선 보복을 유치하게 하느냐는 얘기도 나온다”며 “사기 진작은 없고 기강만 잡으려 드니…”라며 말을 아꼈다.


세종 이현정 기자
2024-05-01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