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TX C노선 첫 삽… 이제 노원 시대 열린다[현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용인시 “이동 반도체 신도시 완성 2~3년 앞당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600년 역사 살아 숨 쉬는 동대문 선농대제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광명시, 5월 광명사랑화폐 지급한도 70만원으로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성동구, 해빙기 맞아 시설물 188곳 안전점검 나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성동구가 해빙기를 맞아 시설물 안전 점검을 실시하고 있다. 성동구 제공

서울 성동구가 해빙기(2~4월)를 맞아 오는 22일까지 건설 현장, 급경사지, 옹벽·석축, 노후 건축물 등 시설물 188곳에 대한 안전 점검을 실시한다고 3일 밝혔다.

해빙기에는 날씨가 따뜻해지면서 얼어있던 지반이 녹아 시설물 붕괴나 전도, 낙석 등 안전사고가 발생할 우려가 크다. 특히 3월 들어 기온이 큰 폭으로 오를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급격한 온도변화에 따른 사고 예방이 필요하다.

이에 구는 해빙기 안전사고를 막고 위험 요소가 해소될 수 있도록 철저한 점검 및 관리에 나선다. 주요 점검 사항은 굴토 공사장의 지반침하 및 균열 발생 여부, 축대·옹벽 등의 구조적 변형 사항, 급경사지의 절·성토부 구간 붕괴 여부 등이다. 특히 이번 점검에서는 대상을 확대해 공동주택의 석축, 공원의 비탈면 등 해빙기 취약 시설에 대해서도 안전 점검을 실시한다. 점검 결과 즉시 시정이 가능한 사항은 현장에서 조치하고, 그 외 위험 요인에 대해서는 신속하게 보수 및 보강할 예정이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최근 들어 해빙기에 폭우가 동반 등 새로운 재난 발생 위험이 커지고 있다”며 “해빙기 취약 시설에 대한 안전 점검을 철저히 하여 구민의 안전을 빈틈없이 지켜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장진복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블로그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