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의체 가동, 산사태 점검… 장마·태풍 피해 예방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경찰특공대 띄우고, 정신응급센터 열고… 이상동기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이천서 전국 첫 벼베기 …임금님표 이천쌀 120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도시철도 2호선 28년 만에 첫삽… ‘수소연료 트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가락시장 시설 현대화 등 도매시장 혁신 나선다 [서울시 동행특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


서울 송파구에 있는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 전경.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 제공

공영도매시장에 대한 위기감이 높아지는 가운데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는 비효율적인 유통구조를 바꾸고 유통, 물류를 혁신하기 위한 대대적 개선에 나섰다.

그간 서울 가락강서시장은 개장 이후 매년 높은 성장을 지속해 왔다. 하지만 최근 도매시장의 성장세가 둔화되면서 급변하는 유통환경에 대한 대응이 미흡한 게 아니냐는 지적을 받았다. 실제로 가락시장의 최근 5년간 거래물량의 연평균 성장률(CAGR)은 1.68%를 기록했다. 2019년 243만t이었던 거래물량은 지난해 227만t까지 줄어들었다. 생산자와 소비자의 직거래, 전자상거래 시장 등의 가파른 성장이 악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된다.

이에 따라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는 ‘가락시장 시설현대화사업’에 착수했다. 총사업비 약 1조원으로 건물 연면적이 51만 3159㎡에 달하는 사업이다. 현재 소매권(가락몰) 사업은 완료됐고 도매권 사업이 총 4공구로 나눠 진행 중이다. 시설현대화사업으로 도매시장 운영체계 역시 크게 변화할 것으로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는 본다.

‘스마트 도매시장’으로의 도약도 모색한다.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는 이를 위한 ‘전자송품장제’ 시스템을 지난해 구축하고 현재 시범 운영 중이다. 내년까지 대부분의 품목에 도입할 예정이다. 농산물 물량 조절을 통한 가격 안정, 거래 시간 단축 등의 효과가 기대된다.

아울러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는 ‘빅데이터 기반 유통정보 서비스 확대’를 위해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고도화 사업을 추진한다. 현재 가락시장 홈페이지에 ‘종합시황정보’를 제공해 품목별 전체 가격 분포를 보여줘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강신 기자
2024-05-17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