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흐 만나 올림픽 의지 피력… 두 번째 서울올림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그린벨트 해제 10조 효과… 청년 몰리는 ‘부자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광주다움 통합돌봄’ 모델 전국에 확대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구로 “10월 북미 최대 ‘무선통신전시회’ 참가”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최대 김 생산 해남 만호해역 어민…어업권 분쟁·양식 중단, 생계 위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진도군에 소송 져 어장 돌려줘야
대출금 수백억… 파산 위기 빠져
젊은 어민·외국인 떠나 대책 시급


전국 최대 김 양식어장인 만호(마로)해역의 어업권 상실위기에 놓인 전남 해남군 어란마을 아이들이 부모와 함께 지난 9월 진도군체육관 앞에서 피켓시위를 하고 있다.
해남 뉴시스

국내 최대 김 양식 어장인 만호(마로)해역 어업권 분쟁이 장기화되면서 김 양식을 포기한 전남 해남지역 어민들이 생계를 위협받고 있다.

특히 금융권에서 대출 담보물로 설정됐던 양식장 시설물마저 담보물로서의 가치를 상실하면서 파산위기에 처했다.

29일 해남군에 따르면 만호해역의 어업권을 둘러싼 해남·진도 어민 간 분쟁이 해결점을 찾지 못하면서 송지면 어란 어민 170여명이 김 양식을 중단해 생계가 막막해졌다. 송지면 어란어촌계는 전국 물김 생산량의 25%를 차지하는 해남지역에서도 최대 김 생산지로 꼽힌다. 40여년 전부터 만호해역 1370㏊에서 김 양식을 하고 있다. 외국인 근로자들도 속속 떠나 송지면 일대가 썰렁해졌다.

유진규 만호해역 대책위원회 총무는 “만호해역 김 양식 중단으로 생계 수단이었던 수입원이 끊기다 보니 회생절차를 밟거나 파산위기에 처한 해남 어민들이 수두룩하다”며 “일자리를 잃은 젊은 어민과 외국인들이 해남을 떠날 계획을 하고 있어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하소연했다.

현재 어란어민들이 해남군수협에서 받은 대출금은 수백억원대에 이르는 것으로 추산된다. 김 양식을 하지 못하면 내년에 만기가 되는 대출금을 상환하거나 이자를 내기가 어렵다. 그렇다고 수협이 당장 이자 납부유예조치를 하기도 힘들다.

전국 최대 김 양식장인 만호해역에서 김 양식이 중단되자 해남군수협 어란위판장의 물김 위판 규모가 지난해보다 절반 이하로 뚝 떨어졌다. 김 생산량이 줄어 경매가는 뛰면서 전체 위판금액은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이다.

한편 만호해역 어업권 분쟁은 해남지역 어민들이 제기한 법적 소송이 진도군의 승소로 끝났다. 이후 어민 간에는 어장 일부 반환과 협력금 지원 등에 합의했으나 해상 관할구역에 대한 권리를 두고 양 지자체 간 입장 차가 워낙 커 조율이 순조롭지 않다.

해남 서미애 기자
2023-11-30 9면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블로그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