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흐 만나 올림픽 의지 피력… 두 번째 서울올림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그린벨트 해제 10조 효과… 청년 몰리는 ‘부자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광주다움 통합돌봄’ 모델 전국에 확대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구로 “10월 북미 최대 ‘무선통신전시회’ 참가”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세수 악화 탓에… 수도권 내년 관광산업 위축 우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기관광公 내년 예산안 9.6% 뚝
서울·인천도 감축 분위기로 전환
홍보 마케팅 감소로 성장 힘들 듯


코로나19가 소강상태에 접어들면서 관광 사업에 먹구름이 걷히고 있다. 하지만 지역 관광업계는 경기 둔화로 세입 규모가 줄어든 지방자치단체들이 관련 산하 기관의 예산을 감축하고 있어 반등 기회를 놓칠까 우려하고 있다.

29일 서울신문 취재를 종합하면 경기관광공사 출연금은 2021년 127억 9100만원, 지난해 139억 3700만원, 올해 154억 7900만원으로 매년 확대됐으나 내년에는 139억 9000여만원으로 전년도 대비 9.6% 감소됐다. 특히 ‘일상 속 경기관광 브랜드 홍보’(10억원) 등 기존의 홍보 사업 2개는 모두 절반 이상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 관광 정보를 담은 ‘경기관광 누리집 안정 운영’(4억원) 예산은 아예 없어졌다.

서울관광재단과 인천관광공사도 사정은 비슷하다. 서울은 코로나19 사태 속에서도 2021년 788억 2700만원을 편성했고, 지난해 908억 6400만원, 올해 873억 3700만원으로 책정했으나 내년에는 올해보다 줄이겠다는 분위기다. 인천은 지난해 390억여원에서 올해 488억여원으로 100억원가량 늘렸으나 내년에는 유지가 쉽지 않은 상황이다.

관광업계에서는 이런 지방정부의 움직임이 우려스럽다는 목소리가 나오지만 지자체는 세입이 줄어든 탓에 어쩔 수 없다는 입장이다. 앞서 경기도와 인천시는 내년도 본예산안을 편성하는 데 세입 감소분을 충당하기 위해 지역개발기금 등 다수 기금을 끌어오거나 지방채를 발행했다. 이 과정에서 관광 등 많은 사업이 감액되는 등 구조조정이 이뤄졌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공공의 투자가 줄어들 경우 관광업계 위축이 길어질 수밖에 없다고 입을 모았다. 올해 들어 3년 만에 사회적 거리두기가 해제되고 6년여 만에 중국이 한국 단체여행을 허용해 업계 전반에 반등의 기회가 찾아왔는데 이를 놓칠 수 있기 때문이다.

정란수 한양대 관광학부 교수는 “최근 들어 지자체가 관광 마케팅 예산을 줄이는 등 민간이 알아서 하라는 기조가 짙어졌다”며 “관광은 다른 산업과 달리 지속적인 홍보 마케팅이 이뤄져야만 성장 효과를 낼 수 있어 지자체 역할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 교수는 “더욱이 최근 코로나19가 엔데믹화되면서 내국인의 국내여행 수요가 많이 줄었는데 이런 변화에도 대응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명종원 기자
2023-11-30 9면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블로그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