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흐 만나 올림픽 의지 피력… 두 번째 서울올림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그린벨트 해제 10조 효과… 청년 몰리는 ‘부자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광주다움 통합돌봄’ 모델 전국에 확대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구로 “10월 북미 최대 ‘무선통신전시회’ 참가”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경기도 “GTX-A 1805억·지역화폐 877억 등 국비 절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오병권 경기도 행정1부지사, 국회 예결 위원들 찾아 지원 요청


오병권(오른쪽) 경기도 행정1부지사가 10일 김승원(왼쪽)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위원을 만나 경기지역화폐 등 주요 국비사업에 대한 지원을 요청하고 있다. 경기도 제공

오병권 경기도 행정1부지사가 10일 김승원·김민철 등 도내에 지역구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위원들을 만나 경기지역화폐(지역사랑상품권) 발행 등 주요 국비사업에 대한 지원을 요청했다.

오 부지사는 이날 여의도 국회의사당 의원회관 내 예결위원실을 찾아 “골목경제 활성화 및 민생경제 회복을 위한 경기지역화폐 발행지원과 수도권 주민들의 교통편의 제공을 위한 수원발 KTX 직결사업 등에 국비확보가 꼭 필요하다”며 “국회 예산심의 과정에서 관심을 갖고 논의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어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A노선(파주~삼성~동탄),인덕원-동탄 복선전철 사업 등 도내 주요 사회간접자본(SOC) 사업에 대해서도 도가 건의한 금액이 모두 반영돼 사업이 원활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도내 예결위 소속 국회의원들의 적극 협력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도는 소상공인·자영업자들에게 도움이 되는 지역화폐의 안정적 발행지원을 위해 877억 원의 국비지원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경기도가 31개 시군을 대상으로 조사한 내년도 지역화폐 발생규모는 4조 3,255억 원이다. 이 가운데 7%를 지역화폐 사용자에게 인센티브로 지급하는데 877억 원은 국비부담 2%에 해당하는 예산이다. 내년 정부예산안에는 관련 지역화폐 예산이 전액 삭감됐다.

또한, 도내 주요 현안 중 하나인 수도권 교통정체 해소와 대중교통 안전을 위해 수원발 KTX 직결사업 768억 원,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 A노선(파주~삼성~동탄) 사업 1,805억 원을 비롯해 인덕원-동탄 복선전철 1,339억 원과 출퇴근 시간대 증차 운행지원 50억 원 등에 대해서도 도는 전액 국비 반영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도는 100개 주요 국비사업에 대한 국비 4조8857억원을 중점관리 대상으로 정해 국비확보 노력을 추진 중이다.

신동원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블로그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