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우에 ‘싱크홀’ 경고등… “종합안전계획·점검”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외국인 언어장벽 낮추는 지자체들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경북 시군 “국방부 사업 따내라”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사람 태우는 무인기, 녹동항 불꽃쇼… 고흥의 창공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정신장애 예술인 부부작가전 ‘따로 또 같이(Apart and together)’ 개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신장애 예술인 부부작가전 ‘따로 또 같이(Apart and together)’ 개최
- (사)소울음아트센터 소속의 이형균, 최진희 2인 展 ‘따로 또 같이’ 개최 -

  보건복지부 국립정신건강센터(센터장 곽영숙)는 오는 6월 24일(월) 오후 3시 국립정신건강센터 지하 1층 전시관 갤러리 M(서울시 광진구 소재)에서 ‘따로 또 같이(Apart and together)’ 전시 오픈 행사를 개최한다.  


 이번 전시회는 장애인 미술교육기관인 ‘(사)소울음아트센터’와 함께 정신건강


인식개선을 위해 기획되었으며, ‘(사)소울음아트센터’ 소속으로 전시회에 초청된 이형균·최진희 작가는 섬세한 내면세계를 펼쳐 보이고 있는 정신장애 예술인 부부작가이다.


 이형균 작가의 작품은 시골을 연상할 수 있는 풍경과 장독대, 기찻길 등을 표현하여 보는 사람으로 하여금 편안한 느낌을 주고, 최진희 작가의 작품은 환청으로 모든 것이 어렵고 혼란스러운 상황을 나비를 잡고 있는 고양이로 표현한 점이 인상적이다. 


  곽영숙 국립정신건강센터장은 “작가들의 시각과 감성을 통해 놀라운 예술을 창조하여 멋진 작품을 내보인 두 분 작가들에게 감사드린다”라며 “예술이라는 창을 통해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소통하고 정신건강 인식개선에 같이 동참 해주시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사)소울음아트센터 김옥규 대표는 “국내 유일의 장애인 미술 교육기관으로서 센터에서 활동 중인 두 작가의 작품을 전시할 수 있는 기회를 가지게 되어 기쁘며, 앞으로도 정신장애인 미술작가들을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전했다.


  ‘따로 또 같이(Apart and together)’ 전시는  6월 24일(월)부터 8월 16일(금)까지 관람할 수 있으며 공휴일과 주말은 휴관이다. 별도의 사전 신청 없이 누구나 무료로 관람할 수 있으며 단체관람은 사전예약이 필요하다. 자세한 내용은 국립정신건강센터 홈페이지(www.ncmh.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붙임> 1. ‘따로 또 같이(Apart and together)’ 이형균, 최진희 2인 展 개요


        2. ‘따로 또 같이(Apart and together)’ 포스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