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우에 ‘싱크홀’ 경고등… “종합안전계획·점검”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외국인 언어장벽 낮추는 지자체들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경북 시군 “국방부 사업 따내라”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사람 태우는 무인기, 녹동항 불꽃쇼… 고흥의 창공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21년째 임시역사 ‘천안역’ 증개축 본격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시공사 선정 위한 입찰공고 고시
1120억 투입… 2027년 준공 목표


2003년부터 임시 역사로 운영되는 충남 ‘천안역’의 증·개축이 본격화된다.

천안시는 국가철도공단이 천안역 증·개축(조감도) 시공사 선정을 위한 입찰공고를 고시했다고 3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2003년부터 20여년간 임시 역사로 사용하는 천안역사를 1120억원을 투입해 신축에 가깝게 증·개축하는 사업이다. 준공은 2027년 목표다.

앞서 시가 공개한 천안역사 디자인은 ‘전통을 바탕으로 미래를 연결하는 새로운 관문’을 디자인 주제로 설정했다. 천안역은 서울과 영남, 호남을 잇는 교통 요충지이자 관문 역할을 하고 있어 이를 상징하는 형태로 도출했다.

이번 사업은 역사 이용자 불편을 해소하고 정부의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C 천안 연장’ 발표로 역 인근의 낙후된 원도심에서 재개발·재건축이 활성화된 가운데 도시 균형발전의 원동력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천안역 인근에는 시가 2028년까지 1946가구의 주상복합아파트와 광장 등을 조성하는 ‘천안역지구 도시개발사업’과 민간에서 재개발·재건축 사업들이 진행되고 있다.

천안역은 출발역을 기준으로 승하차 인원이 하루평균 3만 2000명으로 전국 340개(도시철도역 제외) 역사 중 9번째로 이용객이 높은 1급 역사다. 그러나 천안역은 철도청이 2003년 민자역사 건립 전까지 3년간 한시적으로 사용할 목적으로 만들어진 뒤 민자역사 사업이 좌초되면서 현재까지 임시 선상 역사로 방치되고 있다.

박상돈 천안시장은“천안의 숙원 사업인 이번 사업은 GTX C 천안 연장 사업과 함께 원도심 활성화로 이어져 도시 가치를 높이는 새 출발점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천안 이종익 기자
2024-06-04 9면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블로그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