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의체 가동, 산사태 점검… 장마·태풍 피해 예방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경찰특공대 띄우고, 정신응급센터 열고… 이상동기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이천서 전국 첫 벼베기 …임금님표 이천쌀 120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도시철도 2호선 28년 만에 첫삽… ‘수소연료 트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국민 성원과 공무원 땀으로 극복… 서천 랜드마크·명품시장 만들 것”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기웅 서천군수 인터뷰


임시시장을 찾아 상인들을 격려하는 김기웅(오른쪽) 서천군수.
서천군 제공

“큰불로 특화시장이 전소된 지 3개월 만에 임시시장을 개장한 것은 기적입니다.”

김기웅 충남 서천군수는 16일 서울신문과의 인터뷰에서 “할머니와 어머니를 이어 성실히 장사하며 자식을 키워 낸 삶의 터전이었고, 이웃과 소통하며 정을 나누는 상인들의 안식처였던 시장이 잿더미가 된 건 상상하기 어려운 비극이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복구 성금을 전하며 응원과 도움의 손길을 아낌없이 보낸 국민과 묵묵히 뛰어다닌 군 공직자의 땀방울 덕에 이를 극복할 수 있었다”고 강조했다.

김 군수는 “불행 중 다행으로 인명 피해는 없었지만 설 대목을 기대했던 상인들의 참담했던 심정을 알기에 그 마음을 달래려면 시장 재건이 급선무였다”면서 “불이 난 다음날 모든 일정을 취소하고 장동혁(보령·서천) 국회의원과 같이 상인들을 만나 복구 지원 방안 등을 논의하며 아픔을 함께했다”고 했다.

또 그는 “시장 재건축을 위해 긴급 추경을 통해 예산 114억원을 편성하고, 중앙부처를 찾아 재난의 심각성을 호소하며 특별교부세 60억원을 확보했다”고 전했다. 금융, 심리 상담, 피해 복구 등을 한곳에서 처리하는 피해통합지원센터를 설치하고 점포당 1200만원의 지원금을 제공한 것도 다행이라고 했다.

아울러 김 군수는 “상인들의 다친 마음이 지속될까 봐 불에 타 검은 잿더미로 변한 시장을 빨리 철거하고 임시시장을 만들어 웃음을 되찾아 주고 싶었다”며 “임시시장이 기존 시장보다 깔끔한 부분도 있지만 손님맞이에 불편할 수도 있어 주차장 문제 등을 해결하는 데 행·재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특화시장은 단순한 시장을 넘어 우리 군민 공동체의 중심지이자 지역 경제를 지탱해온 곳으로 내년 추석 전에 완공할 수 있도록 김태흠 충남지사 및 현대건설과 긴밀히 논의하고 있다”며 “새로 짓는 특화시장을 전 국민이 반드시 들러 보는 서천의 랜드마크이자 한국의 명품시장으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서천 이천열 기자
2024-05-17 25면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