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런’ 63%가 입시 성공… 교육 사다리 세워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파격의 출산정책… “서울 공공임대 2만호 중 40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올해 예산 삭감돼 사업 차질 빚는데… 새만금 벌써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여름 산사태 예방”… 팔 걷은 지자체들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600년 역사 살아 숨 쉬는 동대문 선농대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풍년 기원’ 지역 대표 축제 개최
이필형 구청장, 임금 역할 맡아


이필형(왼쪽) 서울 동대문구청장이 지난 20일 선농단역사공원에서 열린 선농대제에서 임금 역할인 초헌관을 맡아 제례봉행을 진행하고 있다.
동대문구 제공

서울 동대문구가 지역 대표 축제인 ‘2024 선농대제’를 성황리에 개최했다.

구는 지난 20일 선농단역사공원 일대에서 제사에 쓰이는 향과 축문을 초헌관이 대축에게 전달하는 전향례를 시작으로, 어가행렬(약식), 제례 봉행을 진행했다. 제례봉행은 제례악 연주와 일무로 선동대제에 참여한 주민들의 관심을 집중시켰다. 특히 제례 후 환궁하는 행사를 재현한 어가행렬은 선농단역사공원에서 용두공원까지 과거의 모습을 그대로 재현했다. 이필형 동대문구청장은 임금 역할인 초헌관을 맡아 어가행렬의 선봉에 섰다.

선농대제는 임금이 선농단에서 제를 올린 후 친히 밭을 갈며 농사의 시작을 알리고 소를 잡아 고깃국을 끓여 먹었던 행사로 조선 후기까지 이어져 온 대표적인 풍년기원 행사다. 이날 선농대제에서도 전통을 이어 용두공원에서 2500인분의 설렁탕을 구민들과 나누며 선농대제의 의미를 되살렸다.

이 구청장은 “선농대제는 600년의 역사가 살아 숨 쉬는 우리 동대문구의 대표적인 문화축제”라면서 “우리구의 색이 담긴 소중한 전통문화를 지키고 계승할 수 있도록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박재홍 기자
2024-04-22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