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런’ 63%가 입시 성공… 교육 사다리 세워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파격의 출산정책… “서울 공공임대 2만호 중 40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올해 예산 삭감돼 사업 차질 빚는데… 새만금 벌써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여름 산사태 예방”… 팔 걷은 지자체들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고령 우륵가야금경연대회 26~27일 개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초중고·대학·일반부로 나눠 실시

악성 우륵(?~?) 선생의 탄생지로 알려진 경북 고령군은 오는 26~27일 이틀간 대가야문화누리에서 ‘제33회 고령 전국우륵가야금경연대회’를 연다고 21일 밝혔다.

경북도와 고령군이 주최하고, 고령군과 고령문화원이 주관하는 이번 대회는 초중고·대학·일반부로 나눠 가야금 기악·병창 구분 없이 5개 부문으로 실시한다.

전체 현장 심사로 진행되며, 대회 첫째 날에는 초등·중등부 단심제와 고등·대학·일반부 예선이 열린다. 마지막 날에는 고등·대학·일반부 본선이 실시된다. 1등 상인 우륵대상(대통령상) 수상자에게는 상금 2000만원이 수여되는 등 모든 수상자 46명(일반부 및 대학부 각 6명, 고등부 12명, 중학부 및 초등부 각 11명)에게 총 5400여만원의 상금을 준다. 전국 가야금 경연대회 가운데 최대 규모로 알려졌다.

이남철 고령군수는 “가야금의 발상지이며 악성 우륵의 고장인 대가야의 도읍지에서 열리는 고령 전국우륵가야금경연대회에 많은 관심과 성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가야금은 6세기 전반 대가야의 가실왕이 궁중악사인 우륵에게 당시에 연주되던 전통 악기를 토대로 중국의 악기를 참고해 만들도록 지시한 데서 탄생한 현악기라고 삼국사기 ‘악지’에 전해진다.


고령 김상화 기자
2024-04-22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블로그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