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TX C노선 첫 삽… 이제 노원 시대 열린다[현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용인시 “이동 반도체 신도시 완성 2~3년 앞당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600년 역사 살아 숨 쉬는 동대문 선농대제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광명시, 5월 광명사랑화폐 지급한도 70만원으로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인천, 어촌 소멸 위기 타개 대책 본격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귀어귀촌 지원센터 문 열어
귀어 희망자 어업·정착 지도

인천시가 4일 귀어귀촌 지원센터를 개소하는 등 어촌소멸에 본격 대응한다고 3일 밝혔다.

센터는 귀어·귀촌인을 희망하는 사람들이 어촌에 안정적으로 정착하도록 돕고 어촌 인구 감소를 예방하기 위해 설립됐다. 귀어·귀촌 희망자들에게 각종 생활정보를 제공하고, 어업 기술 지도나 어촌 적응 교육도 할 예정이다.

지역 주민과 교류 협력 사업을 활성화하고 귀어·귀촌 박람회에도 참가할 계획이다. 시는 귀어·귀촌 지원센터가 문을 열면 현재 여러 기관에 흩어진 관련 정책을 통합하고 지원도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1970년 116만 5200여명에 이르던 어가인구는 2022년 9만 800여명으로 큰 폭으로 감소했다. 2045년에는 어촌지역의 87%가 소멸할 것이란 연구결과도 나왔다. 고령화율은 2013년 29.9%였으나, 2022년에는 44.2%로 절반에 육박한다.

인천지역 어가인구도 2016년 2097가구에서 2022년 1480가구로 2016년 이후 계속 감소세를 보인다. 어촌 인구는 2016년 5133명에서 2022년 3030명으로 40% 이상 줄었다. 인천의 대표적인 어촌지역인 강화군과 옹진군은 2021년 행정안전부가 지정한 ‘인구감소 지역’이다. 이에 2022년 12월 귀어 귀촌 활성화 및 지원 조례를 제정한 데 이어 올해부터 5년 동안 지원계획을 세워 센터를 운영하는 등 어촌 인구 늘리기에 안간힘을 쓰고 있다.

김율민 인천시 수산기술지원센터 소장은 “인천은 접근성이 우수하고 도시와 어촌이 공존하는 지역”이라며 “인천에 꼭 맞는 귀어·귀촌 활성화 사업을 통해 어촌에 희망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한상봉 기자
2024-03-04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블로그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