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TX C노선 첫 삽… 이제 노원 시대 열린다[현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용인시 “이동 반도체 신도시 완성 2~3년 앞당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600년 역사 살아 숨 쉬는 동대문 선농대제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광명시, 5월 광명사랑화폐 지급한도 70만원으로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37세 당찬 김동진 총장 “학생 성장 적극 지원… 지역 사회와 함께 글로컬대학으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동진 광주대 총장

“학생들에게 ‘기업가 정신’을 가르쳐 취업·창업 중심 대학으로 자리매김하도록 하겠습니다.” 김동진(37) 광주대 총장은 28일 서울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지역사회와 혁신과 변화를 통해 글로벌대학으로 성장하겠다”며 이같이 포부를 밝혔다. 김 총장은 대학의 주인인 학생들을 적극 지원해 학업성취도를 높이겠다고도 했다. 다음은 김 총장과의 일문일답.

-‘글로컬대학30 사업’은 차별화인가.

“글로벌시장에서 경쟁력을 갖추고 지역 문제를 해결하는 지역 사학명문의 역할에 초점을 두고 있다. 지자체나 기업과의 연계가 굉장히 중요한데 방법론적으로 인공지능(AI)을 활용하고 또 기업가 정신이 모든 것을 관통하는 철학으로 작용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 우리 지향점은 기업가 정신, 즉 학생들을 ‘시장에서 인정받을 수 있는 실무형 인재로 키우자’는 건데 재래식 교육을 탈피해 AI를 실무 중심 학생교육을 보조하는 데 활용하려고 한다.”

-기업가 정신을 강조하는데 결과물은.

“기업가정신센터를 설립해 학생들이 현장 경험을 쌓고 실무 중심 교육을 받게 한다. 졸업할 때 기업의 대리급 경험치를 갖게 돕는다. 센터가 이를 총괄하고 교수와 학생들 주도로 1학부(과) 1비즈니스센터를 구축하고 있다. 외부 스타트업과 교수진을 활용해 사업화 아이디어를 내서 교원·청년들의 창업 활성화를 모색할 계획이다.”

-학생들의 교육환경을 개선하고 복지 향상에 공을 들이는데.

“학교의 주인은 학생이다. 대학은 학생의 성장과 성공을 뒷받침해야 한다. 대학은 이제 학생들이 사회에 진출하기 전 의사소통이나 협업 능력은 물론 철저한 시장 지향성 교육을 요구받는다. 따라서 학생들에게 ‘일머리’를 가르치는 게 광주대 교육 과정의 핵심이다. 특히 캠퍼스에서는 언제 어디서든 4차산업혁명 시대에 걸맞은 멀티미디어 경험을 할 수 있게 건물마다 정보기술(IT) 라운지 설치도 서두르고 있다.”

-학령인구가 줄어 신입생 유치 어렵다.

“교육학 박사로서 학생수가 준다는 것은 곧 또 다른 기회라고 생각한다. 당장 재정적 어려움이 따르겠지만 학생 1인당 투입할 수 있는 자원의 여력이 그만큼 많아진다는 의미다. 과거 졸업할 때까지 교수님 얼굴 한번 보기 힘들었던 시절을 떠올려 보면 밀착형 교육으로 학생 만족도를 높일 수 있는 긍정적 요소도 있다. 광주대는 시장에서 인정받는 실무형 인재를 키우는 교육으로 신입생 유치 돌파구를 마련하겠다.”

광주 서미애 기자
2024-02-29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블로그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