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TX C노선 첫 삽… 이제 노원 시대 열린다[현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용인시 “이동 반도체 신도시 완성 2~3년 앞당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600년 역사 살아 숨 쉬는 동대문 선농대제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광명시, 5월 광명사랑화폐 지급한도 70만원으로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기후동행카드, 3월 전에 미리 사야 할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3월 개학·개강 맞춰 수요 몰릴듯
현재도 귀한 실물카드, 품귀현상 될라
서울시 “혼란 없도록 충분히 공급”


기후동행카드
서울시 제공

서울시가 시범운영중인 기후동행카드가 누적 36만장 판매를 돌파하며 흥행을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학생들이 개학하는 3월부터는 흥행에 더 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인다. 다만 현재도 실물카드 공급이 수요를 따라가지 못하고 있는만큼 이에 대한 대비가 필요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17일 서울시에 따르면 기후동행카드는 현재까지 누적 36만장이 판매됐다. 모바일카드와 실물카드의 구매 비율은 약 4:6 정도(모바일 15만장, 실물 21만 8000장)로 실물카드 판매율이 더 높다. 실물카드 사용이 높은 이유는 기후동행카드 이용자 연령층이 20~30가 절반 이상(56%) 사용하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20~30대 젊은층에서는 상대적으로 안드로이드폰보다 아이폰 사용률이 높은데 기후동행카드는 보안정책상 아이폰에서는 사용이 불가하기 때문이다. 지난해 7월 한국갤럽 조사에 따르면 국내 18~29세 소비자 중 65%는 아이폰을 쓰고 있다고 답했다. 애플은 보안정책상 아이폰에서 교통카드 결제에 필요한 NFC(근거리 무선 통신) 기능을 사용할 수 없도록 하고 있다.


기후 동행 카드 점검하는 오세훈 시장
기후 동행 카드 점검하는 오세훈 시장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오세훈 서울시장이 29일 서울 지하철 시청역에서 기후동행카드를 점검하며 지하철 개찰구를 통과하고 있다. 2024.1.29 [공동취재]
jjaeck9@yna.co.kr
(끝)

시는 실물카드의 수요가 증가하면서 추가 공급을 하고 있지만 여전히 충분한 공급은 이뤄지지 못하는 상황이다. 시는 오는 22일까지 15만장을 추가로 공급할 계획이나 중고거래 앱인 당근마켓에는 실물카드 실제 가격인 3000원에 웃돈을 얹어 6000~7000원까지 거래되고 있다.

문제는 중고등학생과 주요 대학들이 일제히 개학과 개강을 하게 되면 실물카드의 수요가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는 것이다. 방학 기간이던 2월까지 기다렸던 중고생들과 대학생들이 3월 개학 및 개강과 함께 수요가 몰릴경우 실물카드 품귀현상도 우려된다. 서울시 관계자는 “2월 중 공급량을 충분히 늘려 혼란이 벌어지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재홍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