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우에 ‘싱크홀’ 경고등… “종합안전계획·점검”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외국인 언어장벽 낮추는 지자체들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경북 시군 “국방부 사업 따내라”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사람 태우는 무인기, 녹동항 불꽃쇼… 고흥의 창공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2024년 벼 재배면적 당초 계획보다 1만㏊ 이상 추가 감축 예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송미령, 이하 농식품부)는 지난 2월부터 추진한 2024년도 쌀 적정생산대책을 통해 올해 벼 재배면적이 683천~689천㏊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이는 전략작물직불, 지자체 예산활용(감축협약 포함), 농지은행, 농지전용을 통해 당초 계획(699천㏊)보다 10천㏊ 이상 추가 감축하는 것이며, 지난해(708천㏊) 대비로도 19천~25천㏊를 감축하는 것이다.


 


  당초 농식품부는 예상 수요량 등을 감안하여 올해 적정 벼 재배면적을 699천㏊로 전망하고 지난 4개월 동안 지역별 쌀 적정생산대책 추진상황을 점검하였다.


 


  그 결과 전략작물직불제와 지자체 예산활용을 통해 22,881㏊, 농지은행 매입 1,827㏊, 농지전용 7,400㏊ 등 32,108㏊의 벼 재배 감축면적이 접수되었다.


 


  다만, 전략작물직불제 및 지자체 예산활용을 신청한 이후 벼 재배로 회귀하는 면적을 감안할 때 실제 벼 재배면적은 683천~689천㏊로 전망되었다.


 


  이런 추가 감축에는 전략작물직불 지원대상 품목을 논콩에서 완두․녹두․잠두․팥 등을 포함한 두류 전체로 확대하고 옥수수를 신규로 추가하였으며, 두류와 가루쌀의 지원단가를 100만원/㏊에서 200만원으로 100만원씩 인상한 것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농식품부 최명철 식량정책관은 “벼 적정생산을 통한 수급안정을 도모하기 위해 지자체, 농협, 농진청, 쌀생산자단체 등과 함께 총력을 다해 노력할 계획”이라고 하면서, “앞으로도 여름철 태풍․장마, 가뭄 등 재해 대응 및 신속한 병해충 방제 등을 통한 안정생산을 추진하여 수확기 수급 안정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