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우에 ‘싱크홀’ 경고등… “종합안전계획·점검”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외국인 언어장벽 낮추는 지자체들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경북 시군 “국방부 사업 따내라”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사람 태우는 무인기, 녹동항 불꽃쇼… 고흥의 창공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조태열 외교장관, 뉴욕·뉴저지 동포간담회 개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6.19.(수)-21(금) 간 뉴욕을 방문 중인 조태열 외교장관은 6.21.(금) 뉴욕·뉴저지 우리 동포 만찬 간담회를 개최했다.




     조 장관은 우리 동포들이 정치·경제·문화 등 제반 분야에서 다양한 활약을 통해 양국 관계 심화에 기여하고 있다고 평가하고, 한미 동맹이 역대 최고 수준으로 발전해올 수 있었던 배경에는 우리 동포들의 노고와 기여가 있었기 때문이라며 사의를 표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동포들은 조 장관의 방문을 환영하고, 한국 알리기와 한인 단체의 발전을 위해 적극 노력중인 주뉴욕총영사관의 활동을 높이 평가했다. 또한, K-Pop, K-문화 등 한국에 대한 미국 내 인식이 확대되면서 동포들의 자긍심도 그 어느 때보다 크다고 하고, 앞으로도 활발한 활동을 통해 한미 간 가교 역할을 적극 수행해 나가겠다고 했다.




     이에, 조 장관은 차세대 한인들을 포함하여 사회 각계 각층에 진출중인 우리 동포들을 지속 응원하겠으며, 한국인 전문직 비자 쿼터 법안(Partner with Korea Act) 통과 노력 등 오늘 간담회에서 제기된 제언과 애로사항을 잘 참고하여 동포사회의 권익 증진과 발전을 위해 재외공관과 본부에서 합심하여 노력해 나가겠다고 했다.




     조 장관은 참석 동포들과 한국의 발전상, 대선 등 미국 내 분위기, 동포사회 정계 진출과 취업 확대 방안 등에 대해서도 논의를 이어나가면서 화기애애한 시간을 가졌다.


     금번 간담회는 조 장관 취임 이후 미국에서 개최된 첫 동포간담회로, 뉴욕한인회장, 뉴저지한인회장, 민주평통 지도부 등 뉴욕·뉴저지 동포 단체 대표 인사들이 참석했다.




붙임: 행사 사진.  끝.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