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소멸 막자”… 외국인 유학생 유치 대작전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어르신 안부 챙기고 위험신호 포착하고… 경기 ‘챗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日오염수·긴 장마 예고에 몸값 치솟는 천일염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한옥 휴가 즐기며 업무…‘경북형 워케이션’ 눈길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유연한 근무시간 운영이 연차휴가 사용에 도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이정식 장관, 유연근무·휴가사용 활발한 이에이트(주) 현장 간담회 -

 3.20. 이정식 고용노동부 장관은 직원들의 유연근무와 휴가사용 문화가 활성화되어 있는 이에이트(주)를 방문하여 다양한 제도 운영 사례, 직원들의 반응, 회사의 분위기 등 현장의 생생한 경험담을 청취했다.

이에이트(주)(대표 김진현)는 시뮬레이션 기반 디지털트윈 플랫폼을 개발하는 기업으로 직원의 90% 이상이 MZ세대이고, 노사 간의 협의.소통을 통해 근무혁신 성과를 이루어내고 있는 기업이다.
이날 간담회에는 대표이사 외에 다양한 방법의 휴가제도와 유연근무를 활용 중인 근로자 4명이 함께 참여했다.

이에이트(주)는 유연근무제로서 오전 8~10시 사이 완전 자율출퇴근이 가능한 시차출퇴근제*를 도입하여 전 직원이 자기 개인 일정과 조화롭게 하루 근무의 시작과 끝을 맺는다. 코로나 확진이나 개인 사정이 있을 때는 재택근무도 활용할 수 있다.
이러한 유연근무와 함께 근로자들이 눈치 보지 않고 연차를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도록 하고, 다양한 유인책을 통해 휴가를 장려하고 있다.

연차사유 작성 폐지, 반차제도 운영, 샌드위치데이 운영 등 연차사용 활성화와 함께 연차휴가와 별도로 리프레시 휴가(3년 단위 3~5일), 장기근속 휴가(5년 단위 5일 등)를 부여하고 여행상품권을 제공하는 등 직원들이 재충전하면서 일할 수 있도록 휴가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2022년 이 회사 근로자의 연차휴가 소진율은 100%이다(전 직원 모든 연차 소진).

김진현 대표이사는 “유연한 근무시간 운영으로 직원들이 필요할 때 자유롭게 휴가를 사용할 수 있도록 하고, 리프레쉬 휴가, 장기근속 휴가 등 다양한 사내 제도를 도입했더니, 직원들의 번아웃 방지와 업무 몰입도 향상에 효과가 있었다. 결과적으로 직원들의 장기근속 유인을 높이고 우수 인재 채용에도 도움이 되었다.”고 밝혔다.

한편 이 회사 근로자들은 “자유로운 휴가사용으로 개인에게 투자할 시간이 늘어나고 삶의 질도 좋아졌다.”, “갑자기 연차를 써야 하는 상황에서도 눈치 볼 필요가 없고, 자유로운 휴가 덕분에 일과 휴식을 적절히 잘 할 수 있다.”, “3년 근속 포상으로 3일 리프레시 휴가를 받아서 평소에 하던 운동도 하고, 잠도 많이 자고, 맛있는 음식도 챙겨 먹으면서 재충전했다.” 등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

이 장관은 “현재 우리나라 근로자는 평균적으로 자기 연차휴가의 76%를 쓰고 있고, 전 직원이 모든 연차를 소진하는 기업은 40.9% 수준인데, 휴가를 가급적 갈 수 있어야 실근로시간이 줄어들 수 있다.”며, “이에이트의 선진적인 휴가제도는 근로시간 제도 개편을 통해 구현하고자 하는 우리가 바라는 회사의 모습 중 하나”라고 강조하면서, “휴가 사용은 근로자의 정당한 권리로 사업주가 이를 막아서는 안되며 적극 보장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문  의: 고용문화개선정책과  윤세찬  (044-202-7497),김민석(044-202-7502)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성동 동네 맛집 사장님은 위기가구 지킴이

區, 외식업 성동지회와 손 맞잡아 복지사각지대 주민 발굴 등 MOU 업소 방문해 역량 강화 교육 실시 “공공·민간 함께 안전망 촘촘 구축”

탄소중립 앞장… 관악 ‘그린메이커’ 행사

환경의 날 맞아 체험·홍보 전시

광진의 밤은 ‘트레킹’과 함께… 건강·친목에 스트레

야간 도심 달리는 ‘러닝 크루’ 이어 금요일마다 아차산 산행 프로그램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