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의체 가동, 산사태 점검… 장마·태풍 피해 예방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경찰특공대 띄우고, 정신응급센터 열고… 이상동기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이천서 전국 첫 벼베기 …임금님표 이천쌀 120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도시철도 2호선 28년 만에 첫삽… ‘수소연료 트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경기 북부 새 이름 ‘평화누리특별자치도’ 후폭풍 계속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부동산값 하락 우려도 새 이름·분도 반대에 한 몫

경기도 제공

경기북부특별자치도(북부특자도)의 새 이름으로 선정된 ‘평화누리특별자치도’에 대한 후폭풍이 이어지고 있다.

경기도민청원 홈페이지에 올라와 있는 ‘평화누리자치도(경기북도 분도)를 반대합니다’라는 청원에 동의하는 수가 8일 오전 11시 현재 4만 5천 명을 넘어섰다. 글이 게재된 지 1주일 만이다.

남양주시민이라고 밝힌 청원인은 북자도 설치 반대 이유로 “분도가 주민 의견을 반영한 것인지 의심스럽고 평화누리 명칭 또한 시대에 역행하는 우스꽝스러운 이름”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인구소멸 시대에 행정력을 나눌 명분 빈약 ▲분도에 따른 세금의 낭비 ▲경기북부 발전에 도움이 된다는 근거 빈약 ▲군사지역 및 그린벨트로 면적의 40% 이상이 묶여 있는 북쪽에 기업 투자 저조 우려 ▲도로 확충이나 국가지원 등 청사진 없음 등을 근거로 들었다.

해당 청원과 몇몇 기초지자체 시민단체나 SNS에는 새 이름과 분도를 반대하는 글이 잇따라 게시되고 있다.

“왜 이렇게 바꾸는 건지 이해가 안 된다”, “그냥 경기도민이고 싶다” 등 새 이름을 비판하는 댓글들이 달렸으며, 평화누리특별자치도를 줄여 ‘평누도’라고 칭하며 이름을 풍자하는 계정까지 만들어졌다.

새 이름 ‘평화누리특별자치도’에 대한 반발이 계속되고 있는 데는 집값 등 부동산 시장에 부정적인 영향이 미칠 것이란 우려도 한몫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인구 1천400만 명이 넘는 거대한 지방자치단체로 커지면서 ‘경기’라는 브랜드 가치가 갈수록 높아지고 있는데, 남부는 그대로 경기도 명칭을 쓰고 상대적으로 재정자립도와 평균 집값이 낮은 북부만 평화누리특별자치도로 이름이 바뀌면, 부동산 가격 차가 더 커질 수밖에 없다는 지적이다.

결국 중앙정부의 재정지원이나 교통 측면에서 서울 접근성 개선, 일자리 마련을 위해 대대적인 기업 유치가 선행되지 않는 한, 경기 분도와 평화누리특별자치도에 대한 논란은 쉽게 사그라지지 않을 전망이다.

안승순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